봄나들이

    2011년 봄이 성큼 다가왔네요. 오랜만에 빛 좀 볼겸 봄 나들이 다녀왔어요.
    아래에 파노라마 사진들은 번거롭지만 사진 누르고 사진왼편 상단의 원본보기 버튼 누르고 보세요.



    집앞에도 벌써 벚꽃이 피기 시작했네요. 경주쪽은 아마 다음주가 좋을듯하네요.
    이제부터 발로 찍은 사진들 나갑니다. 수전증이랑 귀차니즘까지~ 언제 사진 배울까요ㅜㅜ

     

    나무에 직접나기 시작한 조그만 벚꽃


    가는길에 한장~요즘은 도심에서도 쉽게 벚꽃을 볼수가있어서 좋네요.

    잠깐 볼일 좀 보고~

    밀면과 만두로 식사도 마친후~


     

    울산대공원~ 사람이 무지 많네요. 그리고 황사끼가 있어서 인지 그냥 흐린건지 하늘도 조금 우울합니다.
    그래도 온도도 좋고 바람도 거의 안불고 약간은 더운듯한 좋은날인거 같네요.

     

    사진찍는 곳 추천에서 확실히 많이들 찍고있어요. ㅋㅋ 줄서서 기다릴때도 간혹있고 근처에서 놀다보니
    다양한 커플들 사진 찍어달라는 요청도 많이 받았네요. 셀프타이머로 알아서 찍는분들도 있구요.

     

    잔디에 검은막이 있어 별로 안이쁘네요.


    풍차로가는길~



     

    이때쯤에는 풍차는 거의 안돌고있네요.


     

    약간 더워서인지 물놀이하는 아이들~

    헛~ 물놀이하다 손으로 물퍼다 마시는 아이 발견!! 그물 마시면 안된단다 ㅜㅜ
    얼마전 황사비도 내렸단다.

    운동기구근처 그늘에서 누워있다보니 가족과 커플이 엄청 보이네요.
    최근에본 사람수중에 가장 많은 인파인듯하네요.

    어라! 풍차가 다시 돌기 시작했네요.

    풍차앞 발지압길 갈려했지만 너무 아플것 같아서 패스~

    약간의 노을 그리고 벚꽃
    벚꽃은 만이 모여있는곳이 확실히 이쁘네요.


    반대편에서도 파노라마~
    3D파노라마는 웹상에서 보여드릴수가 없군요...


    점점 더워지면 여기도 인기 많겠죠~
    건물뒤 밖에서도 보이는 튜브슬라이드는 상당히 길던데 117m였네요. 물이랑 같이 내려가다보면 무서울듯...

     

    초코와 바닐라 커플아이스크림~ 소프트아이스크림이 아니라 조금 실망했네요.
    바로 앞사람 사자마자 떨어트리니 직원이 새로 주네요.

    문수구장으로 이동~ 도착해서 본 개고기 전문 납품 차량 발견!
    식당용은 일반 보신탕집일거같은데.. 야외용은 뭘까요? 혹시 행사나 야유회에서도 즐기나요?

    엄청난 크기의 축구장 사람 많은걸 워낙 싫어하다보니 실제 경기할때는 못와봤네요.



    간혹 주말에 오면 볼수있는 무대행사는 이날엔 없네요.

    숨어있는 양 사이드를 찾아서~ 파노라마 멋지네요.

    헛~ 분수대가 정부의 반대로 중지라는군요. 조..조금이라도 줄여 강사업에 투자하는건가요?

     

    아래 호수쪽에서본 경기장

    오리랑 고래 보트~
    40분에 1만원이에요. 아기 포함 4인가능!
    참고로 커플들 둘이타면 남자는 다리가 좀 아플지도.....

    점점 어두워지네요~ 돌아가는길 오랜만에 보는 튤립!! 그리고 하나만 빨간튤립 멋지네요.

    봄나들이도 슬슬 마무리~ 황사필터로 뿌연 하늘 연출

     

    밤이되어도 풋살은 계속되네요.

    밤에보니 너무 이쁜 4색등.

    이제 밤도되었고 출출해지기 시작하니 저녁을 먹으러 가볼까요~

    인삼주 원샷~

     

    조그만 닭~ 주왕산약수물로 만든 삼계탕~
    하지만 주왕산 달기 약수에서 먹는거랑은 많이 틀려요 진짜 약수물 쓴거 아닌건지
    약수물에 일반물 희석하시는건지.. 달기약수의 닭들은 국물이 황색이랍니다.
    쇳물맛의 달기약수~

    그래도 맛있게~ 먹어봐요. 아참.. 요즘은 닭불고기 안주네요~
    인삼주에 같이 먹을려고 살짝 기대했는데... 닭값이 많이 오르긴 올랐으니~

    2번의 끼니와 볼일 그리고 산책 및 사람(?)구경으로 봄나들이 마무리!!

    마무리하기엔 조금 아쉬워 추가로 몇일 후 경주에도 다녀왔어요.

    역시나 평일치고도 많은 인파를 구경하고 왔지요~


     

    바글바글 핀~ 벚꽃


    멀리서 해가 지고있어서인지 차가워 보이네요.


     

    금방 해가 져버리고 밤이 찾아왔어요.
    인근 호텔과 강변카페에 밝은 빛이 들어오네요.


     

    울산에도있는 오리배가 경주에도~ 사실 경주 오리배가 형이랍니다. 아니 언니인가?


     

    주말 낮에는 가끔 공연도하는 무대에요^^


     

    이날은 친구 덕에 맛난 육회도 먹었답니다. 막~ 양념에 버무리기 전 유리 볼에 들어간 육회거리 입니다.
    일반 음식점에서 보다 굵게 썰어서 식감도 좋아요^^

    Posted by onpc - onpc